Post

반응형

 인도인은 정말 매일 카레를 먹을까?

인도를 대표하는 요리라면 뭐니뭐니해도 카레가 가장 쉽게 떠오릅니다만, 실은 인도에는 "카레"라는 이름의 요리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실제로는 향신료를 듬뿍 사용한 인도식 찜요리를 한국인을 포함해서 해외에 사는 사람들이 멋대로 카레라고 부르고 있는 것이죠. 한국에서 영업하고 있는 인도 카레 전문점 등도 고객들이 알아보기 쉽도록 카레라는 명칭을 쓰고 있어서 혼란스러울 수도 있지만, 애초에 카레는 조리법과 재료를 뭉뚱그려 부르는 호칭에 지나지 않습니다. 

즉, 우리가 생각하는 "카레"라는 요리는 인도인 입장에서 보면 완전 별개의 존재라고 볼 수 있죠. 사실 우리에게 잘 알려진 카레를 처음 만들어낸 건 의외로 영국입니다. 좀 더 정확히 말하면 카레가루는 영국 회사가 발명해낸 상품이었으며, 우리가 생각하고 있는 카레의 독특한 맛이나 풍미는 강황 같은 향신료에 의해 느껴지는 것이죠. 그리고 이 강황을 다른 향신료들과 어느 정도 섞어서 가루로 만들어낸 것이 바로 카레가루입니다. 

그렇다면 진짜 인도의 대표 요리는 무엇일까요? 인도인들은 한국인이 고춧가루를 뿌리는 느낌으로 다종다양한 향신료를 요리에 쓰고 있으며, 그 요리 가짓수는 찜 뿐만 아니라 볶음이나 튀김 등 종류가 매우 많습니다. 콩을 주 재료로 찐 요리인 달(Dal)을 비롯해, 시금치를 찐 요리이자 인도 요리점 자주 등장하는 녹색 카레인 사그(Saag), 채소・고기 등의 여러 가지 재료를 섞어서 지은 인도밥인 비리야니(Biryani), 감자나 저민 고기에 밀가루를 섞어 삼각형으로 만든 후 튀겨내는 사모사(Samosa) 등이 매우 대중적인 요리라고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더보기

 

 

인도 식문화가 스마트폰 보급으로 변화하고 있다

 인도 식문화가 스마트폰 보급으로 변화하고 있다 최근 스마트폰 보급으로 인해 카레의 본고장인 인도에서도, 식문화에 크나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그 변화에 의해, 전

exidb.tistory.com

 

반응형
  1. 파라다이스블로그
    덕분에 흥미로운 사실 알아갑니다! 시간되시면 저희 파라다이스 그룹 블로그에도 방문 부탁드려요!
  2. 오프로치샷
    특유의 향이 나지만 먹다보면 괜찮은거 같아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댓글쓰기 폼

▲ top